상처입은 자의 순종

2015. 7. 31. 금
시편 119편 1절-24절

시119:8 내가 주의 율례들을 지키오리니 나를 아주 버리지 마옵소서

"Cracked Tree Stump" by Darren Hester / by CC 2.0

“Cracked Tree Stump” by Darren Hester / by CC 2.0

아무리 건강해 보이는 사람도 내면에 상함과 두려움이 있습니다.

이 시편 전체를 통해 시편 작가는 건강한 가치관과 삶을 보입니다.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것이 복이 있다고 말하며, 또한 그래서 말씀을 깊이 탐구하며, 말씀대로 살려고 합니다.
그는 진실로 건강한 영성을 가지고 있습니다. 그러나 그 영혼 깊은 곳에 여전히 거절당하는 데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나봅니다.
하지만 역으로 그 상함과 두려움이 있기에, 시편 기자는 자기 자신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하고 살게 됩니다.
그가 말씀을 열심히 묵상하고, 말씀대로 사는 것은 , 자신의 의가 아니라, 하나님의 말씀으로만 살 수 있다는 자기 고백인 것입니다.

기도:
1. 주님, 우리에게 말씀을 주시는 것을 감사 드립니다
2. 내 깊은 곳에 있는 깨어짐과 두려움을 아버지께 열어보입니다. 그 갈라진 틈에 아버지의 말씀으로 채워주십시오.
3. 내 눈을 열어, 하나님의 말씀의 경의로움을 보게 해 주십시오.

 

* 참고로 시편 119편은 문학적으로도 소중합니다. (1) 시편 중에서 가장 긴 시편입니다.  총 176절입니다.  (2) 한국어 성경에는 안 드러나지만 이것은 8절씩으로 묶여있는 소절들로 나뉘어집니다.  (3) 각 소절은 히브리어의 그 다음 알파벳으로 시작합니다.  예를 들어 첫번째 소절(1절~8절)은 첫번째 알파벳인 알레프로 시작합니다.  두번째 소절(9절~16절)은 베이트로 시작합니다.